적묵당 편지

  • 증심사 가을 풍경

    세상에서 제일 쉬운 일은 내 맘대로 할 수 있는 일입니다. 그 다음으로 쉬운 일은 내 맘대로 할 수 있지만 그냥…

    Read More »
  • 오백전 저녁 예불

    ‘이렇게 살다가 언젠가는 죽겠지?’ 새벽 예불을 하며 절을 하다가 문득 든 생각입니다. 이마가 좌복에 닿는 잠깐동안 불쑥 찾아온 생각은 그…

    Read More »
  • 접시꽃

    꽃이 매달린 채 시들어가고 있었습니다.매달린 채 시들어가는 걸 마냥 지켜볼 수도 없어서,시든 꽃들을 잘라 접시에 담았습니다. 누구를 향한, 무엇을 위한…

    Read More »
  • 일 없는 날

    오랜만에 일 없는 날.“오후 내내 하는 일 없이 빈둥거리고 있다.”라고쓰고서 가만히 생각해 보니 이래저래 한 일이 많아서지우고 고쳐 쓰고 있습니다.정말…

    Read More »
  • 감사합니다

    가끔 휴가 중인 스님을 대신하여 저녁 예불을 보곤 합니다. 일종의 스페어 부전 스님인 셈입니다. 저녁 예불을 마치고 나오는 바로 그…

    Read More »
  • 가을의 낙엽

    계절은 벌써 겨울의 끝자락인데, 아래를 내려다 보면 온통 낙엽, 낙엽, 낙엽입니다. 떨어진 잎이라 낙엽이라 하니, 나무엔 당연히 낙엽이 하나도 없어…

    Read More »
  • 차담

    2년여 만에 템플스테이 참가자들과 차담을 했습니다. 한 사람은 화를 다스리려면 어찌해야 하는지, 또 한 사람은 걱정과 생각이 너무 많아서 그게…

    Read More »
  • 봉축탑 점등

    “긴 병 끝에 효자 없다.”는 속설이 있습니다. 요즘 세상을 보면 이 말이 꼭 들어맞는 듯합니다. 벌써 코로나-19가 3년째입니다. 한국이 엔데믹으로…

    Read More »
  • 전쟁은 결코 안됩니다

    뉴스에 하루도 빠짐없이 불리는 이름, 수도 키이우는 유럽에서도 손꼽히게 아름다운 곳으로 유명합니다.동유럽 특유의 감성이 드러나는 건축물과 흑해를 따라 흐르는 푸른…

    Read More »
  • 세파에 편안히 올라앉아

    유럽에서는 우크라이나를 두고 러시아와 서방 진영 간의 팽팽한 긴장이 계속되고 있고, 카자흐스탄에서는 새해벽두부터 반정부 유혈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. 이 와중에 남태평양의…

    Read More »
Back to top butt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