증심사 산책

  • 6월의 증심사 계곡

    물은 산 밖으로 흐르고 물은 산 밖으로 흐르고상여 소리 구름골로 가고 있네황천은 어디메쯤 있는가간 사람 다시는 되돌아오지 않네 輓詞 만사溪水流別山…

    Read More »
  • 초파일 밤

    꽃 같네 꽃밭 같네 물기 어린 눈에는 이승 같질 않네요 갈 수 있을까요 언젠가는 저기 저 꽃밭 살아 못 간다면…

    Read More »
  • 유연경

    싯달타 태자는 홀로 나무 밑 그늘진 곳에 앉아 명상에 잠겼다. “나는 또 옛날을 생각하면, 농부가 밭 위에서 쉬는 것을 보고…

    Read More »
  • 도량석 소리

    도량석 소리 끊일 듯 말 듯대종 소리 화답하고산다는 것 저와 같아누운 몸 다시 일어나네.도량석에 화답하는 이 몸이 대견해서다시 귀를 쫑긋하며…

    Read More »
  • 산에서

    산에서개울에 발을 씻고산 빛 보며 눈을 씻네부질없는 부귀영화 꿈꾸지 않거니이 밖에 다시 무얼 구하리. 遊山臨溪濯我足看山淸我目不夢閑榮辱此外更何求_ 진각국사 혜심

    Read More »
  • 故이광영(진각스님)

    故 이광영(진각 스님).세상은 벌써 그를 잊었습니다만,증심사는 잊지 않겠습니다. 故이광영님은 5.18 당시 증심사에 계셨던스님으로 적십자 대원으로 활동하시다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하반신 마비가…

    Read More »
  • 돌탑

    작은 돌탑은 의외로 쉽게 무너진다.아마도 심술궂은 바람때문이겠지. 쉽게 무너지지만 또 금새 일어선다.필시 오가는 이들의 티끌같은정성이 그리 한 것이다. 비록 먼지처럼…

    Read More »
  • 부대사 게송

    밤마다 부처님을 안고 자고아침마다 함께 일어나네앉으나 서나 항상 서로 따르고말하거나 침묵하거나 같이 머무르네털끝만큼도 서로 떨어지지 않으니마치 몸에 그림자 따르는 듯…

    Read More »
  • 곧 그대로 부처이다

    모든 수행하는 사람들은절대로 마음 밖에서 찾지 말라.마음의 성품은 깨끗하여본래부터 스스로 원만한 것이니다만 망령된 생각만 여의면곧 그대로 부처이다. 보조국사, 수심결 중에서

    Read More »
  • 영가전에

    백중 49일기도 회향일 새벽의 대웅전 법당 빈손으로 오셨다가 빈손으로 가시거늘그무엇을 애착하고 그무엇을 슬퍼하랴그무엇에 집착해서 훌훌털지 못하는가그무엇에 얽매여서 극락왕생 못하시나저희들이 일심으로…

    Read More »
Back to top button